정세균 총리, “폭력 OUT… 대회 출전 자격에 학폭 이력 반영”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02-23 12:31:51
- + 인쇄

문체부‧교육부에 스포츠계 폭력 근절 위한 특단 대책 지시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최근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이상 흥국생명)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으로 촉발된 일명 체육계 ‘학투(학교폭력, too)’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특별 대책을 요구했다. 특히 체육계의 경직된 위계질서를 지적하며 구조적인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대표선수 선발 및 대회출전 자격 기준에 학교폭력 이력을 반영하는 등 근본적인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더욱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체육계의 폭력 문제가 고질적임을 꼬집었다. 그는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특별대책과 피해자 보호 강화 위한 법률개정을 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학교체육 문제에 관한 정책적 해결 요구도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성적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질서, 폐쇄적 훈련환경 등 폭력이 조장되거나 감춰지기 쉬운 구조적 문제들을 개선해야 한다. 폭력은 어떤 이유로도 용인되지 않는다는 통념이 체육계에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 등 관계부처의 기민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논란 발생 이후 지금까지 체육계‧언론계 등과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했다. 그 결과를 담은 계획을 이번 주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마지막으로 체육계의 변화를 위해 우리 사회도 성적만이 아닌 선수들이 보여주는 노력과 열정에 격려와 찬사를 보내는 성숙한 사회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관심과 동참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