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덕성, 윤석열 관련주로 상한가

심신진 / 기사승인 : 2021-03-08 12:37:57
- + 인쇄


[쿠키뉴스] 심신진 기자 =덕성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주로 엮이면서 장중 상한가를 기록했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5분 기준 덕성은 전 거래일보다 29.95% 상승한 1만2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어 윤석열 관련주로 엮인 웅진(29.93%)과 NE능률(29.93%)도 상한가를 기록했다.

덕성은 대표이사와 사외이사가 윤 전 총장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라는 이유로 관련주로 꼽혔다. 

NE능률은 최대주주인 윤호중 한국야쿠르트 회장이, 웅진은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이 윤 전 총장과 같은 파평 윤씨로 알려지면서 상한가를 쳤다.

이날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TBS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윤 전 총장이 32.4%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ssj918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