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대 못 미친 성장률에도 강세…다우 장중 최고치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7-30 06:11:17
- + 인쇄

다우 0.44%·S&P500 0.42%·나스닥 0.11%↑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기대에 못 미친 국내총생산(GDP) 발표에도 일제히 상승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3.60포인트(0.44%) 오른 3만5084.53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8.51포인트(0.42%) 뛴 4419.15를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68포인트(0.11%) 상승한 1만4778.26을 기록했다.

이날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장중 한때 각각 3만5171.52, 4429.97까지 올라 최고치를 경신했으나 마감을 앞두고 내려왔다. 

시장은 전날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와 이날 발표된 GDP 발표를 주목했다. 

투자자들은 연준이 자산 매입을 철회할 계획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신호를 보낸 것에 안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경제가 목효를 향해 진전을 이루고 있지만 완화 정책을 실제 조정하기 전까지 시간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신호를 줬으나 예상에는 못 미친 수준이었다. 

미 상무부는 2분기 미국의 GDP가 전기 대비 연율 6.5%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기대치 8.5%를 크게 밑도는 수치다. 1분기 성장률 확정치는 6.4%에서 6.3%로 하향 조정됐다.

주간 실직자는 예상보다 많았다.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40만건으로 시장 전망치(38만5000건)를 넘어섰다. 시장이 예상한 것보다 고용시장의 회복 속도가 더뎌지고 있음을 시사하다. 

오안다유럽의 크레이그 에를람 시장분석가는 예상에 못 미친 GDP 수치에 대해 "재고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지나치게 걱정할 것 없다"며 "청구가 예상보다 약간 높게 나왔다. 하지만 이는 연준의 인내심 있는 기조를 정당화시켜준다"고 분석했다. 

온라인 주식 거래 플랫폼인 로빈후드는 나스닥 첫날, 전망보다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로빈후드는 이날 공모가(38달러) 대비 8.37% 하락한 34.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우버 주가는 대주주인 소프트뱅크가 보유 지분 4500만 주를 매각할 계획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3.14% 하락했다.

페이팔과 페이스북은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 하바기 성장 둔화를 경고한 후 각각 6.23%, 4.01% 떨어졌다. 

니콜라의 주가는 창업자인 트레버 밀턴이 연방 검찰에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는 소식에 15.22%나 하락했다.

포드의 주가는 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상황에서도 2분기에 깜짝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 수익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자 3.82% 상승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