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학생 “청소노동자 사망 직장 괴롭힘…사과하고 책임질 시간”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07-31 14:10:22
- + 인쇄

서울대학교.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서울대학교 기숙사 휴게실에서 사망한 50대 청소 노동자가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였던 사실이 드러났다. 일부 서울대 학생들은 학교 측의 공식 사과와 업무 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서울대 학생 모임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공동행동)은 31일 성명을 통해 “고용노동부의 조사 결과가 나온 만큼, 이제는 서울대가 사과하고 책임질 시간”이라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31일 서울대 기숙사 청소노동자 A씨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업무 관련성 없는 필기시험 응시 등 직장 내 괴롭힘 사실이 있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학교 측에 개선도 요구했다. 노동부는 A씨가 사망한 뒤 직장 내 괴롭힘 의혹 관련 조사를 착수한 바 있다.

공동행동은 “정부 조사결과 서울대 기숙사 안전관리팀장이 청소노동자에게 업무상 관련성이 희박한 필기시험을 보도록 하고, 청소노동자들의 복장을 점검·품평 한 것이 근로기준법상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함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학교는 청소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갑질에 대한 사과와 책임 인정을 회피해왔다”며 “인권센터 조사를 진행하겠다는 명목으로 실질적 처우 개선책 마련도 뒤로 미뤄왔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들은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도 촉구했다.

앞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이하 노조)도 해당 사건을 두고 비판을 제기했다. 노조는 전날 입장문을 통해 “고용노동부가 예초작업 외주화, 근무성적평가서, 청소검열 등이 갑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발표한 것은 청소 노동자들의 고통을 헤아리지 못한 것”이라며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