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유정호 극단적 선택 시도…"다행히 무사"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2-22 07:41:40
- + 인쇄

유정호 아내 "구급대원에 발견돼 현재 응급실"

유튜버 유정호 유튜브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선행 콘텐츠로 인기를 얻은 유튜버 유정호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다행히 구급대원과 경찰이 무사히 구조했다.   

22일 유튜브 '엠마오 연구소'는 "유정호씨가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경찰이 모 아파트에서 발견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유씨의 SNS에도 유씨의 아내가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 다행히 구급대원 분들과 경찰관 분들의 도움으로 발견해 응급실에 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저도 잘 살폈어야 했는데 죄송하다. 더 이상의 신고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했다. 

앞서 유씨는 이날 새벽 SNS에 "사랑했다" "고마워 내 친구들" "10년간 (이웃을)도우면서 참 나는 끝까지 안 챙겼다" "참 수많은 사람들을 도왔는데 난 이제 힘들고 지친다" 등의 내용을 적은 글을 게시했다. 

오타를 많이 내 제대로 읽기 힘든 글에 누리꾼들은 "혼자 두면 안 될 상황인 것 같다" "걱정된다" 등 댓글을 달았다.

유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도 "우울증과 불안장애를 앓고 있었다"며 유서 형태의 영상을 남겼다. 

최근 유씨는 건강이 악화돼 병원에 입원한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유씨는 지난 2019년 11월 "1년 동안 아이 치료비가 없다는 등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에게 도움을 줬는데 거짓이었다는 얘기를 들었고 심한 공황발작과 함께 틱 장애와 각종 병들이 생겼다"며 방송 활동을 일시 중단하기도 했다. 

유씨는 학교 폭력 피해자 돕기, 중고나라 사기꾼에게 사기 치기 등 선행을 자처하는 콘텐츠를 게재해 온 유튜버로 인기를 끌었다. 이날 기준 그의 유튜브는 1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