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남도공사장 사직 강요 의혹’ 이재명 고발사건 수사 

이소연 / 기사승인 : 2021-10-27 15:41:22
- + 인쇄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24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검찰이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사직 강요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7일 이 후보 등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경제범죄형사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경제범죄형사부에서는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지난 24일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 등을 황 전 사장 사직 강요 의혹과 관련해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이 후보 또는 화천대유자산관리,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관계자를 공범으로 적시했다. 

최근 유한기 전 본부장이 황 전 사장의 사직을 종용하는 대화가 공개돼 논란이 됐다. 지난 2015년 2월6일자 녹취록이다. 녹취록에 따르면 유한기 전 본부장은 “정 실장”을 8번 언급하며 황 전 사장에게 사직서 제출을 요구했다. 유한기 전 본부장은 “시장님 명을 받아서 한 거 아닙니까 대신. 저기 뭐 시장님 이야기입니다”라며 시장이라는 단어도 7번 언급했다. 

황 전 사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 실장’은 이 후보의 측근인 정 전 실장을, ‘시장’은 당시 성남시장으로 인사권을 가졌던 이 후보를 뜻한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 

soyeon@kukinews.com